한·중·일에 분산된 

‘679년도 당나라 국가 재정 집행 문서’가 

하나로 복원되다 

투루판 출토 시신깔개 부착 문서 

「당 의봉3년 탁지주초·의봉4년 금부지부唐儀鳳三年度支奏抄·儀鳳四年金部旨符」 


글. 권영우 국립중앙박물관 세계문화부 학예연구사


국립중앙박물관 소장 투루판 출토 시신깔개를 감싸고 있던 문서 조각을 분리하자 1300년 전에 쓴 것이라고는 믿기 어려울 정도의 짙고 선명한 묵서가 드러났다. 당 고종시기 국가 재정의 집행 지침인 이것은 현재 중국과 일본에 소장된 문서 조각과 하나의 두루마리 문서를 구성했던 것인데, 이번에 새롭게 발견해 복원해낸 조목들은 당나라 최전성기인 679년 재정 운용의 실태를 생생하게 보여준다.


삼국으로 흩어진 시신깔개 문서 조각들

국립중앙박물관이 소장하고 있는 중앙아시아 출토품 중에는 특이한 모습의 유물(본관3978)이 있다. 종이 문서로 감싼 이 두 조각의 돗자리는 1912년 일본 오타니탐험대(大谷探險隊)가 현 중국 신장위구르자치구 투루판(吐魯番) 지역의 아스타나(阿斯塔那) 230호 무덤에서 수습한 것으로, 죽은 이의 시신을 눕히기 위한 ‘시신깔개(尸席)’로 추정된다. 지금은 다소 낯선 개념인 시신깔개는 6~8세기의 투루판 지역에서는 관棺과 더불어 보편적인 장의 용구로 사용되었다.  

기구한 운명이었던 것일까? 이 시신깔개에 붙은 문서 조각과 같은 문서의 일부는 현재 일본 류코쿠대학(龍谷大學)과 중국 신장박물관(新疆博物館)에도 소장되어 있다. 한·중·일에 흩어진 문서 조각은 원래 하나의 두루마리 문서에서 잘려 나와 시신깔개에 붙어 있던 것이다. 시신깔개와 문서 조각은 20세기 초 오타니탐험대가 일본으로 반출한 뒤 머지않아 다시 우리나라와 일본으로 분산되었다. 미처 수습하지 못하고 무덤에 남겨진 문서 조각은 1972년 중국 측에 의해 발견되었다.


alt

시신깔개 (문서 분리 전)

투루판 아스타나 230호 무덤

당 703년 매장

복원 추정 크기 16.0×78.0cm




문서 조각의 정체

중국과 일본에 소장된 문서 조각은 일찍이 1950년대부터 연구되었다. 학자들은 이 조각들의 정체가 ‘당 중앙기구인 상서성尙書省에서 하달한 679년도 전국의 예산 집행 문서(唐儀鳳三年度支奏抄·儀鳳四年金部旨符)’에 해당하며, 당이 투루판을 점령하고 세운 서주도독부西州都督府에서 소속 현에 배포하기 위해 작성한 사본寫本의 일부라는 것을 알아냈다. 문서에는 당나라 전역을 대상으로 용·조庸·調라고 하는 국가의 세수稅收를 실제로 어떻게 운용해야 하는지 상세히 적혀 있다. 그 대다수의 지침들은 그때까지 다른 사료에서는 볼 수 없던 내용이었기에 학자들의 큰 관심을 불러일으켰다. 이들 문서 조각은 이른바 ‘투루판 출토 문서’가 변방 역사의 한 단면을 비추는 문자 자료라는 그간의 인식을 불식시켰으며, 당 전기前期 국가재정사의 사료 부족을 메울 수 있는 매우 귀중한 출토 문서로 자리매김했다. 

반면, 1995년에는 국립중앙박물관에 소장된 시신깔개 부착 문서도 바로 중·일 측 문서 조각과 같은 문서라는 사실이 밝혀졌다. 그러나 문서 조각들은 글씨가 적힌 면이 안쪽으로 붙어 있었기 때문에 내용 파악이 매우 어려운 상태였다. 2020년, 국립중앙박물관은 시신깔개의 배접 문서가 삼국에 분산된 문서의 관계를 해명하는 데 핵심적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를 가지고 문서의 분리 조사를 진행했다.



alt

「당 의봉3년 탁지주초·의봉4년 금부지부」

2020NMK1:1

당 679년, 28.5×52.4cm




문서 조각의 접속과 내용 복원

분리된 문서 조각은 두 종류였다. 같은 크기의 예산 집행문서 2장 외에도 「고창현 소속 도주 병사의 처분에 관한 문서」 2장이 새롭게 드러났다.01나아가 이들 문서 조각은 무덤에 남아 있다가 수습된 중국 측 문서 조각과 정확히 접속됨을 확인할 수 있었다. 즉 중국 측 문서 조각은 본래 국립중앙박물관 소장 시신깔개에 붙어 있던 것이고, 일본 측 문서 조각은 현존하지 않는 또 다른 시신깔개에 붙어 있었던 것임을 알 수 있다. 

한·중 소장 문서 조각의 접합 결과 총 39개의 현존 조목 가운데 10개를 새롭게 복원함과 동시에 불완전했던 기존 해석을 보완할 수 있었다. 드러난 문서에는 당 전국 각지에서 거둔 조세의 배분·보관 및 운송, 호랑이 등 맹수를 죽인 자에 대한 포상 재원, 외국 사신의 접대비용 등에 관한 흥미로운 내용이 담겨 있다.


01) 「당 상원연간 서주창조사 안권 위 고창현 신송 도주위사 용설가전사唐上元年間西州倉曹司案卷爲高昌縣申送逃走衛士庸?價錢事」로 명명한 이 문서의 내용은 지면 관계상 생략했다.


alt

02) 영남도嶺南道: 현 광둥성을 중심으로 푸젠성, 광시성 대부분, 윈난성 남부 등
03) 용庸: 역(役: 매년 20일 노역) 대신 납부, 성인 남성 1인당 비단 3척
04) 절조물折租物: 조租로서 곡식 대신 납부 또는 제작한 다른 물품
05) 정창正倉: 거둬들인 조租를 보관하는 창고
06) 의창義倉: 토지세(경작지 1무畝 당 조2석)를 보관하는 창고




사실 이 문서는 관청에서 폐기한 공문서를 장의 용구의 일부로 재활용한 것이어서 무덤 주인과 별다른 관련이 없다. 이 시신깔개가 출토된 무덤 주인인 장예신張禮臣(?~702)은 이전 왕조인 국씨고창국麴氏高昌國 최고 호족의 후손이었기 때문인지 당이 이곳을 통치했던 생전에 관직에 나아가지 못했다. 아이러니하게도 그런 그가 사후 영겁의 세월 동안 안식을 취할 자리에는 당 중앙정부의 관문서가 깔려 있었던 것이다.



alt

한·중 소장 문서 조각의 접속



alt

중앙아시아실 전시 모습 <투루판 지역의 한문자료-실크로드 경계의 삶>



TOP
SNS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