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미술 너머의

사람을 만나다

조선의 승려 장인

2021.12.7.~2022.3.6.


글. 유수란 국립중앙박물관 미술부 학예연구사

alt

<조선의 승려 장인> 포스터




작품을 감상하다 보면 그 쓰임새와 의미뿐 아니라 누가 만들었는지 궁금해질 때가 있다. 사찰 법당에서 마주하는 불상과 불화는 누가 만들었을까? 신앙 활동과 장엄莊嚴 등을 목적으로 하는 불교미술은 수행자이자 예술가였던 승려 장인이 만든 예가 상당수에 이른다. 

특별전 <조선의 승려 장인>은 승려 장인의 세계를 조명함으로써 불교미술을 만든 ‘사람’과 그것이 탄생한 ‘공간’을 중심으로 조선시대 불교문화에 접근하는 새로운 관점을 제시하는 전시다. 승려 장인은 출가한 승려이자 전문 제작자라는 두 가지 정체성을 지닌 이들을 말한다. 그들은 성스러운 존재를 형상화해 스스로 수행하는 동시에 중생을 구제하고자 했다. 유교가 국가 지배 이념으로 채택된 조선시대에도 승려 장인은 끊임없이 활동했고, 임진왜란(1592~1598)으로 피해를 입은 전국 사찰을 승려 장인이 중심이 되어 재건했다. 이 과정에서 큰 사찰을 중심으로 전문화된 직능을 갖춘 승려 장인 집단이 형성되었고, 이들은 축적된 기술과 역량을 다음 세대에 물려주며 조선의 색채가 뚜렷한 불교문화를 꽃피웠다.(도1) 이번 전시는 사찰에 필요한 대부분의 기물을 만들었던 조선의 승려 장인 가운데 불상을 제작한 조각승雕刻僧과 불화를 그린 화승畫僧에 집중했다.



alt

도 1. 용문사 목각아미타여래설법상과 목조아미타여래삼존좌상

(단응端應 등 9명, 조선 1684년, 예천 용문사, 보물)



1부 - 승려 장인은 누구인가

1부 ‘승려 장인은 누구인가’는 종교미술 제작자로서 일반 장인과 구별되는 승려 장인의 성격을 소개한다. 이들의 이야기는 ‘손’으로부터 시작한다. 나무, 돌, 비단, 삼베 같은 여러 재료가 어우러져 불상이나 불화 같은 성물聖物로 완성되는 여정은 승려 장인의 손끝에서 시작되었다. 매일의 연습으로 능숙해진 그들의 손은 재능의 단계를 뛰어넘어 사람의 마음을 움직이는 세계를 펼쳐냈다. 11년째 하루도 게으름 부리지 않고 경전 수천 매를 새긴 17세기 승려 장인 연희演熙의 이야기는 무한한 반복으로 새로운 경지에 다다른 승려 장인의 모습을 대변한다. 천 번 만 번 자신을 수행하며 도달한 이상 세계, 이것이 일반 미술과 다른 조선시대 승려 장인의 예술 세계였다.


2부 - 불상과 불화를 만든 공간

2부 ‘불상과 불화를 만든 공간’에서는 승려 장인의 공방과 작업 과정을 살펴볼 수 있다. ‘조각승의 스튜디오’와 ‘화승의 스튜디오’ 연출 공간은 불사佛事 현장에 모여든 승려들이 어떻게 예배상을 조성했는지 보여준다.(도2) 형상을 완성한다고 모든 과정이 끝난 것은 아니었다. 불상과 불화가 일반 미술과 다른 점 중 하나는 제작을 마친 다음 종교적 예배 대상으로 생명력을 불어넣는 의식과 절차를 거친다는 것이다. 불상과 불화를 예배 대상으로 변모시키기 위해 함께 봉안되었던 여러 신성한 물건도 살펴볼 수 있다.



alt

도 2. 밑그림과 함께 전시된 통도사 팔상도

(밑그림: 조선 18세기 무렵, 국립중앙박물관, 팔상도: 포관抱冠 등 5명, 조선 1775년, 통도사성보박물관, 보물)



3부 - 그들이 꿈꾼 세계

전시의 하이라이트는 승려 장인이 각종 시각 매체의 힘을 빌려 만들어낸 아름다운 불교 세계로 가득한 3부 ‘그들이 꿈꾼 세계’다. 이곳에서는 도식화된 기존의 표현에 안주하지 않고 끊임없이 새로운 도전을 거듭한 결과를 만날 수 있다. 그들은 목각설법상木刻說法像이라는 입체적인 불국토를 만들기도 했고, 무수하게 중첩된 불교 세계관을 하나의 평면에 담아내기도 했다. 그들은 머무는 곳마다 참되고 아름다운 이상 세계를 만들어낸 예술가였다.


4부 - 승려 장인을 기억하며

불교미술은 조선 후기 문화를 떠받치는 하나의 축이었고, 승려 장인은 이 시기 문화를 풍부하게 만들어준 숨은 주역이었다. 사찰이라는 공개된 장소에서 모두에게 열린 미술 세계를 펼쳐 보였고, 이상향에 대한 꿈을 함께 나누었다. 스스로 공동체적 성격을 띠었으며, 결과물 또한 공동체를 지향한 사람들이었다. 오랜 시간을 지나 우리에게서 멀어졌지만 이들이 만든 예술 세계는 현재를 살아가는 우리에게 무한한 가능성을 열어준다.

조선의 승려 장인은 어떤 사람이었을까? 전시 마지막에서 이름 모를 스님의 뒷모습을 바라보며 자신을 내세우지 않고 오롯이 수행하며 예술의 지평을 넓힌 승려 장인을 생각해본다.(도3)



alt

도 3. 염불서승도 (김홍도, 조선 19세기 초, 간송미술문화재단)



TOP
SNS제목